고운최치원도서관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고운 최치원 선생
Home  >  고운 최치원 선생  >  고운 최치원 선생
고운 최치원 선생
경주최씨의 시조인 문창후(文昌侯) 고운(孤雲) 최치원(崔致遠) 선생은 서기 857년(신라 헌안왕 원년) 신라 사량부(경주)에서 출생하였다. 부친은 견일이며, 신라 원성왕의 원찰인 숭복사 창건에 관계하였다. 고운 선생은 어려서부터 총민하고 학문을 좋아했으며, 12세 어린나이에 배를 타고 당나라에 유학하여 “10년 안에 학문의 대가를 이루지 못하면 내 아들이 아니다”라는 아버지의 엄격한 가르침을 받들어 학문에 열중하였다. 人百己千 “남이 백을 할 때 나는 천의 노력을 했다.” 고운 선생은 874년(경문왕14)에 아버지가 말씀 하신 10년보다 4년을 앞당겨 18세 되던 해에 일거에 장원급제를 했다. 2년간 낙양 등지로 유람하며, 부와 시를 지었다.
2년 뒤인 876년 선주(지금의 중국 양주) 율수현의 현위에 임명되었으며, 이때부터 고운 선생은 관리 생활을 하면서 공무에 충실했으며, 여가에는 여러 작품을 쓰기도 했다. 그러나 더 높은 과거 시험이 없음을 알고 2년 후, 현위직을 사임하고, 회남절도사 고병의 추천으로 관역순관이 되었다. 879년(헌강왕5) 반란군의 우두머리 황소가 반란을 일으켜 장안을 점령하고 스스로 황제를 자칭했다. 이때 제도행영병마도통 고병이 황소를 토벌할 때, 고운 선생을 참모로 발탁하였다. 고운 선생은 반란군 황소를 토벌하기 위해 ‘토황소격문’을 지었는데, 반란군 황소는 이 격문을 읽다가 너무 놀라 의자에서 굴러 떨어졌다고 할 만큼 뛰어난 명문이었다. 고운 선생은 이러한 치적으로 승무랑시어사 내공봉에 오르고, 황제로부터 자금어대(금으로 장식되어 허리에 차던 장신으로 황궁에 언제든지 들어갈 수 있는 신분표시)를 하사받았다. 고운 선생은 고병의 참모로 있으면서 표·장·서계·격문 등을 제작하는 일을 맡게 되어 공사 간에 지은 글이 만 여수에 달했다. 고운 선생은 신라에 귀국하여 이글을 정선하여「계원필경」20권을 지어 헌강왕에게 올렸다. 고운 선생은 당나라에서 관직을 수행하면서도 기울어가는 고국 신라를 구하고, 부모님을 뵙고 싶은 애틋한 마음을 시로 달래며 공무 중 여가를 이용하여 다섯 권의「중산복궤집」을 엮어 훗날 고국의 왕에게 올렸다.
884년(헌강왕10) 고운 선생의 나이 28세 때 귀국할 뜻을 당 희종 황제가 알고 사신에 임명하여 조서(임금의 명령을 적은 문서)를 가지고 귀국하게 했다. 885년(헌강왕11) 신라로 돌아온 고운 선생은 시독 겸 한림학사ㆍ수병부시랑ㆍ지서서감 등 여러 벼슬을 받았으나, 이때 조정의 기강이 어지러움으로 스스로 외직을 자청하여 태산군(現 정읍시), 부성군(現 서산시), 천령군(現 함양군) 태수로 봉직하면서 백성을 돌봤다.
894년(진성여왕8) 나라는 계속 혼란하고 백성들이 도탄에 허덕이자 고운 선생은 진성여왕에게 시무십여조를 상소하여 아찬의 벼슬까지 받았으나, 국정은 날로 어지러워지고 여러 번에 걸쳐 상소한 국책론이 시행되지 않아 나라의 위태로운 형세를 개탄하며 “계림은 누른 잎과 같고 송도는 푸른 소나무와 같다.”는 놀라운 글을 상서하였으니, 훗날 신라 사람들은 선생의 감식지명에 감탄하였다. 진성여왕과 그 뒤를 이어 새로이 즉위한 효공왕을 위하여 각각 대리 작성한 상표문에서 신라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멸망의 길로 들어서고 있었던 것을 윗글에서 박진감 나게 묘사하였다. 당나라에서 직접 황소의 반란 등을 체험한 바 있는 고운 선생은 고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쟁과 재난이 당나라에서 연장 파급되는 것을 느꼈다, 그 당시 제일의 국제 통다운 시대감각이라 아니할 수 없다. 고운 선생은 신라 왕실에 대한 실망과 좌절감을 느낀 나머지 다시는 벼슬에 뜻을 두지 않고 산과 강, 해변을 거닐면서 정자를 짓고 송죽을 벗 삼아 풍월에 심취하며 즐겨 찾았는데, 주로 경주 남산, 강주(지금의 의성)의 빙산, 합천의 청량사, 해인사, 지리산의 쌍계사, 합포현의 별서등과 이밖에도 동래의 해운대를 비롯하여 고운 선생의 발자취가 머물렀다고 전하는 곳이 여러 곳이 있다. 당시의 사회적 실현과 자신의 정치적 이상과의 사이에서 빚어지는 심각한 고민을 해결하지 못하고 결국 은퇴의 길을 택하지 않을 수 없었다. 마침내 진성여왕 재위 11년 인책 선양으로 조카인 효공왕에게 양위를 하자 고운 선생은 드디어 가족을 데리고 가야산에 들어가 여생을 마쳤다.
고운 최치원 도서관 주소 (우) 12932 경기 하남시 덕풍북로 32번길 12 전화 031-792-5757 팩스 031-792-0039
Copyright © 2016 고운 최치원 도서관.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   책임한계